삼성,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 치료 병상 확대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이 삼성의료원 산하 상급 종합병원의 중증환자 전담 치료 병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삼성서울병원은 현재 운영 중인 8개 병상에 12개 병상을 추가, 모두 20개 병상을 운영해서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에 최우선으로 대응하겠다고 22일 밝혔다.

현재 삼성서울병원의 총 음압 병상은 17개로, 추가 3개 병상 운영을 위한 이동형 음압기 설치 공사를 이달 26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 치료 병상 확대한다

강북삼성병원은 기존 4개 병상에 3개 병상을 추가해 7개 병상으로 확대 운영한다. 음압병실은 기압차를 이용해 공기가 항상 병실 안쪽으로만 유입되도록 설계된 특수병실이다. 호흡기 매개 감영병 환자를 치료할 때 사용된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한정된 의료진 수와 병상으로 새롭게 입원하는 코로나19 중증환자를 집중 치료하면서 일반 중환자 치료에도 차질이 없도록 해야 하는 만큼 어려움이 크지만 가용 가능한 모든 역량을 쏟아 난관을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과 강북삼성병원은 중환자 의료 인력 재배치와 효율적인 운용 등 계획을 세워 입원 일반 중환자 응급 치료, 중증환자 수술 등에 문제가 없도록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앞서 삼성은 지난 3월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을 때, 병상 부족으로 인해 병원이 아닌 자가에 격리돼 있는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을 위해 삼성인력개발원 영덕연수원을 제공하고 의료진도 파견했다. 지난 8월에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수도권 지역 병상 부족 문제 해소를 위해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와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 등 사내 연수원 두 곳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 바 있다.

[참고사진] 서울역 선별진료소
<[참고사진] 서울역 선별진료소>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