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브이라이브, 1억다운로드 돌파...Z세대 사로잡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 브이라이브, 1억다운로드 돌파...Z세대 사로잡았다

네이버 글로벌 라이브 커뮤니티 플랫폼 브이라이브가 1억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2015년 출시한 브이라이브는 글로벌 이용자 비율이 85%이다. 24세 미만 사용자 비율도 84%에 달한다. 글로벌 국가 중에서는 미국, 인도네시아, 일본 순서로 사용성이 높다.

코로나 19로 인해 비대면 트렌드가 확산됨에 따라, 브이라이브의 사용성도 크게 증가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전년대비 브이라이브에서 아티스트 라이브 횟수는 1.4배 증가했다. 유료 공연이나 팬미팅을 진행한 횟수는 2.6배 증가했다. 이에 따라 공연이나 멤버십 가입 등 유료 콘텐츠 구매자도 1.9배 늘었으며, 아티스트별 가상 응원봉의 구매도 전년대비 2.2배 이상 늘었다.

글로벌 팬들의 활동도 활성화 됐는데, 새롭게 채널에 가입한 사용자는 전년대비 1.5배, 영상 재생 수는 2배, 댓글 수는 2.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이라이브는 송출, 미디어 스트리밍서버 등을 자체 개발해 다양한 네트워크 환경 속에서도 안정적으로 라이브 방송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여러 화면을 볼 수 있는 '멀티트랙', 오프라인 응원봉을 브이라이브앱과 연동해, 마치 실제 콘서트 현장에서 연출한 것 같은 효과를 제공하는 '실물 응원봉' 기능을 제공한다. 커다란 화면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스마트TV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글로벌 라이브 확대에 따라 라이브 품질 강화와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멀티 CDN, VAM(VLive API Manager, 서버 요청 조절 기능) 등을 자체 구축했다.

김정미 네이버 책임리더는 “브이라이브는 실감나는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한 플랫폼 고도화를 진행 중”이라면서“글로벌에서 독보적인 기술력과 비즈니스모델로 스타와 팬에게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전달하는 한편,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것” 이라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