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구자철 회장 신년사 "2021 투어안정화, 회원 권익에 힘쓰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년사를 전한 KPGA 구자철 회장. 사진=KPGA
<신년사를 전한 KPGA 구자철 회장. 사진=KPGA>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구자철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투어 안정화', 회원 권익 증진, '골프 저변 확대'에 힘쓰겠다고 밝했다.

구자철 회장은 2020년의 마지막 날 발표한 신년사에서 “2020 시즌 KPGA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으로 인한 위기에도 단일 시즌의 모든 정규 대회를 안전하게 마쳤다. 덕분에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품게 됐다”고 소회했다.

구자철 회장은 2021년 화두로 투어 안정화, 회원 권익 증진, 골프 저변 확대를 꼽았다.

구 회장은 “2020년 KPGA는 여러 스폰서들이 합류해 예년에 비해 훨씬 안정화된 모습을 보였다. 스폰서들이 지속적으로 후원을 이어갈 수 있도록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마케팅 정책을 펼치는 데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코리안투어, 스릭슨투어 챔피언스투어가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토대를 마련해 내실 있게 발전해 나아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또 “기존 중계권 계약이 만료되는 시점에 맞춰 합리적 중계권 가치와 신규 계약 체결을 통해 수익 증대를 도모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규 스폰서 및 파트너 발굴, 사회적 책임(CSR)프로그램, 차별화된 홍보 콘텐츠 제작, 팬 소통 강화 등 KPGA의 자체적인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KPGA 회원의 권익 증진과 골프 저변 확대를 위한 적극적인 투자 역시 2021년 KPGA의 주요 추진 과제다.

구 회장은 “여러 교육 과정을 확대해 6천여 KPGA 회원들이 대한민국 골프 산업에서 멋진 활약을 보이고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주니어 선수권대회, 주니어리그 개최 외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골프 꿈나무 발굴과 유소년 선수 육성, 지도자 역량 강화 등을 통해 골프 저변을 넓히는 데 기여할 수 있는 사업에도 적극 투자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