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소문 난 'R 시리즈' 골프공...카카오프렌즈골프 매출 견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프렌즈 골프, 골프공 R 시리즈.
<카카오프렌즈 골프, 골프공 R 시리즈.>

'카카오프렌즈 골프'가 출시한 골프공 'R 시리즈'가 입소문을 타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카카오프렌즈 골프는 스포츠와 IT를 결합한 체감형 통합 서비스 기업 카카오 VX에서 작년에 론칭한 골프용품 브랜드다. 캐릭터 '라이언'을 앞세워 필드에서 인기몰이 중으로, 브랜드 론칭 후 첫 번째로 출시한 골프공 라인업 'R 시리즈'가 선봉에 섰다.

4피스와 3피스 두 가지 라인업으로 선보인 R 시리즈는 기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출시 한 달 만에 1차 입고 수량이 전체 품절되면서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R 시리즈'는 현재 2차 판매를 진행 중이다. 특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가성비'와 '가심비'를 갖춘 골프공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매출이 전월 대비 220% 증가하는 등 인기를 증명했다.

카카오프렌즈의 캐릭터 디자인을 입힌 골프공 'R 시리즈'는 4피스와 3피스 두 가지 라인업으로 선보였다. 합리적인(Reasonable) 가격과 믿을 수 있는(Reliable) 품질로 골프볼의 시장을 바꾼다(Revolution)는 의미를 담고 있다.

카카오 VX 관계자는 “캐릭터 볼은 비싼 가격에 비해 성능이 떨어진다는 인식을 과감하게 바꾸고자 'R' 시리즈를 선보이게 됐다”며 “우수한 성능의 골프공을 합리적인 가격대로 선보여 골프공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