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서울창업허브, 국내 스타트업 8개사 싱가포르 진출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SBA)이 운영하는 서울창업허브의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이 코로나19 위기에도 굳건히 이어져, 새로운 결실을 가늠케 하고 있다.

6일 SBA 서울창업허브는 최근 블록체인/핀테크 분야 국내 스타트업 8개사의 싱가포르 현지화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서울창업허브의 스타트업 싱가포르 진출지원 노력은 2019년 ‘BLOCK SHOW 2019’를 계기로 지난해 7월 파트너십을 체결한 싱가포르 블록체인/핀테크 엑셀러레이터 LONGHASH와의 공동추진 프로그램 'SBA×LONGHASH Going Singapore Program'으로 펼쳐졌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현지방문 및 대면접촉이 어려운 상황에서 언택트 방식을 적극 활용, LuneX Ventures, Gemini, PwC Singapore, ACCESS Singapore, SFA, SPH Ventures 등 현지 투자사 및 산업 유관기관과의 네트워크를 확대함과 동시에 △Pre-Accelerating(기업진단, 세미나, IR 피칭컨설팅 등) △Accelerating(시장진출 멘토링, 비즈니스매칭, BM개발, 네트워킹 등) △법인설립지원(컨설팅, 은행계좌개설 등) 등 체계를 공고히하며 기업들의 진출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그 결과 △크립토퀀트(블록체인 기반 자금흐름 데이터 서비스), △브레인콜라(콘텐츠 엑샐러레이션 플랫폼 서비스), △비씨랩스(블록체인 기반 트레이딩전략 거래 마켓플레이스), △인덱스마인(블록체인, 핀테크 기반 금융자산 미래가격 예측서비스), △캐시멜로(해외송금을 이용한 여행자용 모바일 환전 서비스), △아르고스(비대면 본인인증 자금세탁 위험분석 KYC 및 AML 스크리닝 서비스), △한국어음중개(전자어음 할인을 통한 중소상공인 자금유통 플랫폼), △퍼블리시(뉴스 콘텐츠 관리시스템 개발 및 콘텐츠 공증서비스) 등 국내 스타트업 8곳이 싱가포르 현지법인 설립을 완료했으며, 국내외 투자유치(한국어음중개 80억원, 캐시멜로 5억원)의 성과를 거뒀다.

이태훈 SBA 서울창업허브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시대의 위기를 기회로 전환했다”며 “앞으로 스타트업의 안정적인 싱가포르 비즈니스 영위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