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연습장협, 실내 연습장 집합금지 업종 제외요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타석간 거리 2.5m 사회적 거리두가 2미터보다 멀어 안전
지정된 타석에서 개인운동... 다수 모임이나 운동기구 공유 없이 운영
문체부 기준 전국 체력단련장보다 골프연습장이 더 많아... '피해 막대'

한 실내 골프연습장(헤리티지 골프클럽) 내부전경.
<한 실내 골프연습장(헤리티지 골프클럽) 내부전경.>

한국골프연습장협회(회장 윤흥범)는 8일 문화체육관광부에 실내 골프연습장을 집합금지 대상 업종에서 제외해 줄것을 요청했다.

수도권 실내 골프연습장의 경우 지난 해 9월 집합금지 명령으로 2주간 영업을 중단한 데 이어 최근에는 한 달 이 넘도록 집합금지 업종 지정으로 전면 영업이 중단된 상태다.

골프연습장협회는 “골프 연습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 기준인 2m를 넘는 2.5m 떨어진 타석에서 혼자 연습하고 격렬한 움직임도 없으며 장비도 돌려쓰는 게 아니라 개인용 클럽을 사용하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낮다”고 밝혔다.

문체부가 발간한 '전국 등록 신고 체육시설업 현황'에 따르면 전국 골프 연습장은 전국 체육시설업 5만 6,854개소의 18%인 1만 335개에 이르러 9,000여 개인 체력단련장(헬스 클럽)보다 많다. 골프연습장협회는 실내 골프연습장 사업주들이 어려움을 견디지 못하고 속속 휴업이나 폐업을 선택하면서 막대한 손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했다.

정원일기자 umph1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