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LG전자, 자동차 부품·솔루션 분야 합작법인 연이어 출범…사업 성장 기대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자동차 부품과 솔루션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을 확대하고 있어 주목된다. 합작법인도 잇달아 설립하면서 자동차 부품 사업 성장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12일(현지시간) CES 2021에서 열린 '마그나 라이브' 행사에서 제임스 토빈 마그나 수석 디렉터는 LG전자와의 합작법인 설립으로 전기차 파워트레인의 생산 효율화를 이룰 수 있다고 평가했다.

LG_Magna 합작법인
<LG_Magna 합작법인>

토빈 디렉터는 “전기차 파워트레인 시스템 비용의 70%가 e모터와 인버터로 구성되는 만큼 이 부품을 자사 포트폴리오에 수직 통합시키는 것이 핵심”이라며 “LG는 대규모 생산 능력을 가졌을뿐 아니라, 마그나의 수직 통합화를 가능하게 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CES 2021]LG전자, 자동차 부품·솔루션 분야 합작법인 연이어 출범…사업 성장 기대감↑

LG가 이미 한국과 중국 공장들에서 e모터와 인버터를 대규모로 생산하고 있고, 마그나가 선택할 수 있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이미 갖추고 있다는 점이 합작의 장점 중 하나라는 설명이다.

이어 토빈 디렉터는 “LG가 이미 제너럴모터스(GM)와 재규어랜드로버 등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데 앞으로 더 늘어날 것”이라며 “마그나 글로벌 고객사 중 전략적으로 전기차로 전환하는 고객이 나오면 앞으로 합작법인의 고객사 목록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설 합작법인 본사가 인천에 설립된다.

그는 “LG와 함께 한다면 개별 부품부터 완전히 통합된 전동식 파워트레인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도 이날 진행한 'LG 미래기술대담'에서 모빌리티 분야의 미래를 소개했다.

박일평 사장은 “LG전자의 스마트 캐빈 콘셉트는 차량 천장이나 창문에 설치한 디스플레이를 웹OS 오토로 구동시켜 차량을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차량 안에서 누리는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만들며 뉴노멀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런 전략의 가운데는 이달 27일 출범하는 '알루토'가 자리하고 있다.

알루토는 웹OS 오토 플랫폼을 기반으로 헤드유닛, 뒷좌석 엔터테인먼트시스템(RSE) 등을 포함한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알루토는 LG전자가 스위스에 본사를 둔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 룩소프트와 설립한 조인트벤처(JV)다. 양사는 LG전자의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과 룩소프트의 글로벌 영업채널 등 각 사의 강점이 시너지를 내면 웹OS 오토 플랫폼의 경쟁력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드미트리 로스치닌 룩소프트 CEO는 “웹OS 오토는 커넥티드 카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이 자동차 안에서 누리는 경험을 극대화한다”며 “알루토에서 모빌리티의 미래를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