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100조원 시대 개막]〈중〉주요국도 R&D 100조원 클럽 가입 후 기후변화·환경 투자 늘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R&D 100조원 시대 개막]〈중〉주요국도 R&D 100조원 클럽 가입 후 기후변화·환경 투자 늘려

주요국은 이미 경제적 목적 이외에 건강·환경, 교육·사회 등에 투자를 지속 늘리며 R&D를 통해 사회 문제 해결에 주력하고 있다.

미국은 1984년 국가 R&D 1000억달러를 달성한 뒤 건강·환경 분야에 대한 정부 R&D 투자를 지속적으로 늘렸다.

1980년 25%였던 비중을 1988년 43%, 2019년 56%로 올렸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으로 이같은 경향이 더욱 뚜렷해질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R&D 혁신성 제고를 바탕으로 일자리 창출과 국가 도전과제 해결 등을 목표로 과학기술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제조업의 첨단화, 데이터+AI 등 4차 산업혁명 대응과 질병 해결·안보·자원확보·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R&D 투자를 확대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Make it in America' 'Innovative in America' 등 정책 목표를 바탕으로 중소기업 혁신연구(SBIR) 프로그램, 연구기관과 상용화 협업 등 지원을 확대한다.

기후변화 등 환경대응 R&D, 청정 에너지 인프라 구축 등 공공부문 R&D에 앞으로 4년간 3000억달러를 투자하고 기후변화 대응 기술개발을 위한 범부처 기구인 ARPA-C 신설할 계획이다.

일본은 2001년 국가 R&D 1000억달러를 달성했다. 이후 국가 과학기술기본계획 수립 때 대내외 환경분석을 통해 고령화·자연 재해, 환경·자원 문제 등 생명과학·환경 등을 중점 분야로 선정했다. 교육·사회문제 R&D 비중은 40% 내외다.

일본은 과학기술기본계획 핵심 기조를 5기(2016~2020년) 때 '초스마트 사회로의 전환'에서 6기(2021~2025년) 때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 대응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유럽연합(EU)은 사회 문제 해결 R&D에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40조원을 투자했다. 전체 R&D에서 공공 문제 해결 R&D 투자 비중이 30%에 이른다. 'Horizon2020' 전략을 통해 저탄소·기후변화 대응, 플라스틱 문제, 청정에너지, 디지털 경제 등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