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환자 살린 예보 직원, 서울중부소방서로부터 '하트세이버'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하트세이버 수여식을 마친 후 고득수 예금보험공사 차장(왼쪽)·박성식 과장(오른쪽)이 이정희 서울중부소방서장(가운데)과 기념촬영했다.
<하트세이버 수여식을 마친 후 고득수 예금보험공사 차장(왼쪽)·박성식 과장(오른쪽)이 이정희 서울중부소방서장(가운데)과 기념촬영했다.>

예금보험공사(사장 위성백)는 근무 중 쓰러진 동료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목숨을 살린 예보 직원들이 서울중부소방서로부터 하트세이버 인증서와 배지를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하트세이버는 '생명을 소생시킨 사람'이란 뜻으로 심정지로 죽음의 위험에 놓인 환자를 적극적인 응급처치로 소생시킨 소방공무원이나 일반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예보에 따르면 고득수 차장과 박성식 과장은 지난해 11월 9일 오전 파산재단 사무실에서 갑자기 쓰러지며 호흡곤란을 일으킨 직원에게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를 사용하는 등 응급조치를 실시하고 구급대에 인계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위성백 예보 사장은 “용기와 지혜로 귀중한 동료의 생명을 살려낸 시민 하트세이버 수상 직원들에게 감사와 축하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안전장비와 안전교육의 중요성을 재차 실감하는 계기가 됐고, 보다 안전한 일터 조성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