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스크린골프 환경'...골프존파크, 1500호점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가맹점 골프존파크가 1,500호점을 돌파했다.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가맹점 골프존파크가 1,500호점을 돌파했다.>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가맹점 '골프존파크'가 1,500호점을 돌파했다.

'골프존파크'의 1,500호점 달성은 지난 2016년 8월 가맹 사업 개시 이후 약 4년 7개월만이다. 지난 2019년 5월 1,000호점을 달성한데 이어 올해 3월 1,500호점 돌파에 성공했다. 서울 210개, 경기 399개, 인천 57개로 수도권 지역에만 총666개의 매장이 있다.

골프존은 골프존 가맹 전용 시뮬레이터 '투비전플러스'(TWOVISION PLUS)'를 통해 필드에 실제로 나간 것 같은 생동감 넘치는 스크린 골프 환경을 구현하고 있다. 지난해 새롭게 선보인 '2021년형 투비전플러스'는 무제한 네트워크 플레이, 그린 플레이 강화 등 실시간 고객 소통과 현장감의 재미를 더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스크린골프존 '더라이벌' 프로그램에서 '무제한 네트워크 플레이'로 프로그램을 진행했고 700여 명이 동시 접속해 라운드 대결을 펼쳐 화제가 됐다.

골프존의 박강수 대표이사는 “골프존파크 가맹 사업은 꾸준히 순항하고 있는 사업 중 하나이다. 골프존이 스크린골프를 선도하는 업계로 성장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찾아 주신 고객 그리고 가맹점 경영주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보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가맹 경영주들과 함께 오래도록 상생할 수 있도록 꾸준한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