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이광형號 출범..."신문화 전략 'QAIST'로 미래 50년 대비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가와 국민은 지난 50년 동안 그래왔듯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변화의 중심에서 열어 갈 새로운 미래에 큰 희망을 걸고 있습니다.”

이광형 KAIST 총장이 8일 취임식을 갖고 '이광형호' 출범을 알렸다. 국가와 국민이 KAIST에 거는 기대에 보답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취임식은 이날 오후 2시 대전 본원 대강당에서 진행됐다. 이 총장은 이 자리에서 오랜 기간 우리나라 과학기술계 발전을 견인한 KAIST가 위기와 기회가 공존하는 현재 발전의 돌파구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8일 취임식에서 신문화 전략 QAIST를 제안했다. KAIST를 바꿔, 앞으로 대한민국을 바꾸겠다는 포부도 전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8일 취임식에서 신문화 전략 QAIST를 제안했다. KAIST를 바꿔, 앞으로 대한민국을 바꾸겠다는 포부도 전했다.>

이 총장은 “우리 대학은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로 촉발된 '대변혁의 변곡점'에 서 있다”며 '인류 당면 문제 정의·해결' '국가와 인류의 번영, 지속을 위한 글로벌 가치 창출'을 지향점이자 비전으로 제시했다. 이 총장은 “이 비전을 이룰 수 있다면 세계 10위권 대학으로 진입하고 창의적인 글로벌 인재 배출, 연구 주제를 선도하는 대학, 국가 산업을 선도하는 대표 기업 배출 등으로 국민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요체는 KAIST 신문화 전략인 'QAIST'다. 이 총장은 '글로벌 가치창출 선도대학' 'KAIST 비전 2031' '창의·도전·배려' 등 신성철 전임 총장이 강조한 비전과 정신을 기반으로 새로운 전략을 추진하고, '포스트 인공지능(AI) 시대'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이 제안한 신문화 전략 QAIST와 주요 내용
<이광형 KAIST 총장이 제안한 신문화 전략 QAIST와 주요 내용>

QAIST는 교육(Q), 연구(A), 국제화(I), 기술사업화(S), 신뢰(T)의 약자라는 것이 이 총장의 설명이다.

특히 교육과 관련해 이 총장은 “학생들이 큰 꿈을 품도록 해야 한다”면서 “KAIST 교육 문제는 공부를 너무 많이 하는 것으로, 인성과 리더십을 기르는 데 시간을 할애하고자 한다. 다양한 세상을 보여 주고 '질문'이 나오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기술사업화와 관련해 “한 랩에 최소 벤처기업 한 개는 창업하고, 기술사업화팀도 민영화해 10년 후 연간 1000억원 수입을 올려 재정 자립을 이루겠다”고 전했다.

이 총장은 “KAIST는 앞으로 고유한 빛을 내는 별빛으로 밤하늘을 빛내게 될 것이다. KAIST가 변화하면 다른 대학도 함께 변화하고, 대학이 변화하면 대한민국도 변화한다”며 KAIST를 통해 대한민국을 바꾸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신성철 전 KAIST 총장(사진 왼쪽)이 이광형 총장(오른쪽)에게 교기를 전달하는 모습
<신성철 전 KAIST 총장(사진 왼쪽)이 이광형 총장(오른쪽)에게 교기를 전달하는 모습>

이 총장은 학교 운영의 큰 틀 외에 현안 사항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이광형호가 출범하면서 앞으로 KAIST가 다양한 현안에 어떻게 대응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주목되는 현안은 'AI 대학원' 건이다. KAIST는 신 전 총장 재임기에 AI 대학원을 서울캠퍼스(홍릉)에 두는 안을 추진해 왔다. 대전 본원 내 AI 연구·교육 기능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계획이었지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의 이견이 노출돼 이 신임 총장의 결정이 주목된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