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한국 남자 프로골프의 터전' 군산시·군산CC와 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군산CC 박성주 대표이사, 강임준 군산시장, KPGA 구자철 회장. 사진=KPGA
<군산CC 박성주 대표이사, 강임준 군산시장, KPGA 구자철 회장. 사진=KPGA>

한국프로골프협회(KPGA)가 전라북도 군산시(시장 강임준), 군산레저산업 군산컨트리클럽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12일 전북 군산 소재 군산시청 본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KPGA 구자철 회장, 군산시 강임준 시장, 군산CC 박성주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의 목적은 군산CC를 비롯해 군산골프아카데미(GPC) 등 군산CC내 구축된 다양한 골프 인프라를 활용해 KPGA 주관 대회 개최, 골프 꿈나무 발굴과 유소년 선수 육성, 골프 대회를 통한 지역 발전 성금 조성, 골프 대회와 지역 관광 자원 연계로 지역 경제 활성화 추진 등이다.

KPGA 구자철 회장은 “한국 남자 프로골프의 터전인 군산CC와 소중한 인연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군산시, 군산CC와 KPGA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KPGA는 2013년부터 군산CC에서 KPGA 코리안투어 군산CC오픈을 개최하고 있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는 전라북도, 군산시와 함께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 대회를 진행하기도 했다. 또 2부투어인 스릭슨투어와 회원 선발전, 7년만에 부활한 윈터투어 시리즈 '2021 KPGA 윈터투어'도 군산CC에서 열리고 있다.

한편, 군산CC는 약 130만 평의 대지에 총 81홀로 조성된 국내 최대 규모 골프장으로 2005년 개장했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