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27, 스크린골프단 창단...KLPGA 김채원 등 6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좌측부터 김채원, 송남경, 고나성, 허결. 사진=에이프릴27
<좌측부터 김채원, 송남경, 고나성, 허결. 사진=에이프릴27>

화장품 브랜드 에이프릴 27(April 27)이 스크린골프단을 창단했다.

에이프릴 27을 제조·유통하는 서니사이드업(대표 이선)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소속 김채원, 송남경, 고나성(이상 27), 이순호(25), 한지민(23), 한국프로골프(KPGA) 소속 허결(30)로 구성된 스크린골프단을 출범했다고 12일 밝혔다.

2019년 롯데렌터카 WG투어 정규투어 4차 대회에서 우승한 김채원은 이날 인터뷰에서 “새 시즌을 앞두고 든든한 후원사를 만나 목표가 더 분명해졌다. 성적으로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선 대표는 “국내 기업의 뛰어난 시뮬레이션 기술과 IT 산업의 발달도 향후 스크린골프 투어 부흥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스크린골프 투어는 선수뿐 아니라 투어 자체가 전 세계인의 이목을 끌만한 매력적이다. 장기적으로 보면 이만한 콘텐츠도 없는 것 같다. 잠재력이 충분한 시장인 만큼 형편이 허락한다면 더 많은 후원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