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KLPGA 신임 회장, "한국여자골프, 글로벌 경쟁력 강화 주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정태 신임 회장이 취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KLPGA
<김정태 신임 회장이 취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KLPGA>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제14대 회장으로 추대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69)이 KLPGA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강조했다.

11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KLPGA 정기총회 및 제14대 회장 취임식' 통해 제14대 회장에 추대된 김 회장은 "한국여자프로골프가 아시아는 물론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맡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태 회장은 “끊임없이 발전해 온 KLPGA는 국내를 넘어 진정한 아시아 골프 허브로 도약하고, 세계로 나아가야 할 중요한 시점을 맞이했다고 생각한다”며 “회원과 협회의 국제적 역량 및 글로벌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는 공약을 밝힌 뒤, “아시아 각국 협회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해외 대회 개최를 최대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연금제도를 도입해 회원 및 임직원의 복리후생 제도를 정착시켜 나가겠다”며 “이를 위해선 협회와 회원의 안정적인 수입이 선행되어야 하기 때문에 다양한 수익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하는 데에도 힘쓸 것이다”라고 말했다.

1991년 하나은행에 입행한 김 회장은 하나대투증권 사장(2006년)과 하나은행장(2008년)을 거쳐 2012년부터 현재까지 하나금융그룹을 이끌고 있다. 하나금융그룹은 2006~201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하나은행 챔피언십을 개최했고 현재 여자 9명, 남자 6명 등 15명으로 구성된 골프단을 운영하고 있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