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을 향한 도전' 2021 KPGA 스릭슨투어 개막... 올해 20개 대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1 KPGA 스릭슨투어가 30일 개막한다.
<2021 KPGA 스릭슨투어가 30일 개막한다.>

한국프로골프(KPGA) 2부 투어인 스릭슨 투어 2021시즌 첫 대회가 30일 충남 태안 솔라고 컨트리클럽에서 막을 올렸다.

'정상을 향한 용감한 도전'을 표방하는 스릭슨 투어는 올해 20개 대회로 확정됐다. 지난해보다 대회 수는 7개 증가했고, 총상금 규모는 17억 원으로 6억 2천만 원 증가했다.

1회 대회~9회 대회, 11회 대회~19회 대회까지는 2라운드 36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으로 각 8천만 원(우승상금 1천 6백만 원)의 총상금이 걸려있다.

10회 대회와 20회 대회는 3라운드 54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에 총상금 1억 3천만 원(우승상금 2천 6백만 원)으로 선수들을 맞이한다. 코리안투어와 최대한 비슷한 환경을 조성해 선수들을 배려한 것도 눈길을 끈다. 선수들은 10회 , 20회 대회에서 카트를 타지 않고 걸어서 이동한다. 개인 캐디도 동반 가능하다.

최종 20개 대회가 종료되면 각 대회의 순위에 따라 부여되는 '스릭슨 포인트' 상위 10명에게는 2022년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이 부여된다.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에서 역대 KPGA 코리안투어 최초로 예선 통과자 우승이라는 역사를 쓴 김성현(23, 웹케시),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하며 화려한 부활을 알린 이창우(28, 스릭슨) 등은 스릭슨투어에서 연마한 기량을 발판삼아 코라안투어의 정상급 선수로 도약했다.

한편, 주최측인 던롭스포츠코리아는 선수들이 최상의 플레이를 선보일 수 있게 대회장에 투어밴을 상시 운영하며 선수들에게 클럽 분석과 피팅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선수들이 원할 경우 골프공도 지원할 예정이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