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이 그리는 미래 사업...로봇과 드론 통한 '물류 토탈 솔루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두산 제공]
<[사진= 두산 제공]>

두산이 협동로봇과 드론, 무인 지게차 등을 통한 '물류 솔루션' 사업을 가속하고 있다. 두산은 자체 물류 소프트웨어 사업까지 진출하며 세계 유일 '물류 토탈 솔루션' 업체로 거듭났다. 폭발적으로 성장 중인 E-커머스 시장을 감안할 때 두산의 가치도 우상향할 전망이다.

두산 관계자는 “협동로봇과 드론, 무인 지게차, 물류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물류 토탈 솔루션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면서 “단기적으로 국내외 수주 규모 확대를 목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두산은 자회사 두산로보틱스와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을 통해 협동로봇과 드론 사업을 펴고 있다. ㈜두산 산업차량 부문은 무인 지게차를 생산, 판매한다. 2019년 설립한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은 물류 소프트웨어 사업에 뛰어들었다. 이를 통해 두산은 물류센터 설계부터, 건축까지 포함하는 물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두산 물류 토탈 솔루션은 '물류 혁신'과 직결된다. 두산 협동로봇이 택배 등 상품을 분류, 저장하고 다른 로봇이 선반 사이를 이동하며 상품을 찾고 꺼내는 작업을 수행한다. 무인 지게차가 이를 옮기고 드론이 최종 배송하는 식이다. 모든 과정은 자동화된 시스템으로 구축된다.

두산은 물류 토탈 솔루션 사업 성장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E-커머스 시장의 폭발적 성장세에 맞춰 물류 시스템 중요성도 커지기 때문이다. 두산 관계자는 “예를 들어 물류 토탈 솔루션을 통해 100억원이 투입될 물류센터 준공비를 50억원까지 낮출 수 있고, 시간당 1000개 배송할 것을 2000개까지 확대할 수 있다”면서 “세계적 1인 가구 확대로 온라인 커머스 및 물류 시스템 시장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산은 가시적 성과도 내고 있다. 이날에도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은 베트남 택배업계 1위인 베트남 우정총공사 5만㎡ 규모 다낭 센터에 물류 자동화 시스템을 공급했다. 작년에는 태국 최대 석유화학기업인 PTTGC에 천장 높이만 40m에 이르는 자동화 물류센터를 구축한 바 있다.

두산 관계자는 “협동로봇, 드론, 무인 지게차 등 무인화 기술에다 물류 소프트웨어 기술력까지 보유한 업체는 현재로선 없다”면서 “유지보수 성과까지 누적해 고객 신뢰를 확보하고, 차별화된 물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