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인천개인택시조합과 지역화폐 활성화 MOU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호성 하나은행 중앙영업그룹장(왼쪽)과 김승일 인천개인택시조합 이사장이 지난 6일 인천개인택시조합 사무실에서 지역화폐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하나은행)
<이호성 하나은행 중앙영업그룹장(왼쪽)과 김승일 인천개인택시조합 이사장이 지난 6일 인천개인택시조합 사무실에서 지역화폐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행장 박성호)은 인천개인택시조합(이사장 김승일)과 지난 6일 인천개인택시조합 사무실에서 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하나은행과 인천개인택시조합은 개인택시 사업자 복지증진과 생활안정을 위해 금융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카드단말기 제공업체 NHN KCP와 택시호출 플랫폼 e음콜앱과 협업해 인천지역화폐 e음카드 가맹 택시사업자를 확대함으로써 지역화폐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입이 감소한 개인택시 사업자의 생활 안정을 위해 저금리 특례보증과 신용대출 등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협약으로 택시요금 카드결제 수수료와 택시 호출 비용 절감을 위해 추가 업무 제휴를 한다.

NHN KCP와 제휴해 영세 가맹점 혜택이 부여되는 카드단말기를 공급하면 결제 수수료 부담을 덜 수 있다. 기존 택시에서 사용할 수 없었던 인천지역화폐인 e음카드 사용도 가능해진다.

e음콜앱과 제휴해 모든 인천개인택시 조합 회원은 e음콜 서비스 가입비 면제혜택을 제공받는다. e음콜을 이용하면 승객은 택시호출 비용 부담이 없고 사용 금액의 10% 캐시백도 받을 수 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