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퍼저축銀, 차세대 디지털 풀뱅킹 플랫폼 구축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페퍼저축銀, 차세대 디지털 풀뱅킹 플랫폼 구축 착수

페퍼저축은행이 차세대 디지털 풀뱅킹 플랫폼 구축에 착수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페퍼저축은행은 최근 차세대 디지털 풀뱅킹 플랫폼 도입을 확정하고, 구축 작업에 돌입했다. 정보기술(IT) 전문인력도 두 배 이상 확충하면서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페퍼저축은행은 연내 구축을 완료, 베타테스트를 거쳐 연말께 '페퍼루 2.0(가칭)'을 선보일 계획이다.

페퍼저축은행이 플랫폼 고도화에 나선 것은 2년 만이다. 페퍼저축은행은 2019년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 '페퍼루'를 선보였다. 페퍼루는 영업점 방문 없이 예·적금 가입은 물론 대출 등 비대면 서비스가 가능한 모바일뱅킹 서비스다.

페퍼저축은행은 페퍼루 2.0 콘셉트를 디지털 풀뱅킹 플랫폼 구현으로 잡았다. 업계 선도 디지털 풀뱅킹 앱을 선보인 웰컴저축은행 '웰컴디지털뱅크(웰뱅)', SBI저축은행 '사이다', KB저축은행 '키위뱅크'처럼 고도화된 서비스와 특화 상품, 생활 밀착형 서비스 등으로 이들과 경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미 디지털뱅킹 서비스를 선보인 저축은행의 경우 간편 비밀번호와 생체인증 등은 물론 손쉽게 이용 가능한 여·수신 관리, 평생계좌 등 시중은행 또는 인터넷은행 수준 다양한 서비스를 담은 것이 특징이다. 게다가 디지털뱅킹 전용 상품, 생활밀착형 서비스 등도 제공하고 있다.

페퍼저축은행 관계자는 “이제 저축은행도 디지털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페퍼 역시 차세대 디지털 풀뱅킹을 도입하기로 했다”면서 “연말께 오픈을 목표로 구축 작업을 진행 중이며, 기존 페퍼루와 다른 고도화한 디지털 풀뱅킹 플랫폼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달 중 제2금융권까지 오픈뱅킹이 확대되고 대형 저축은행이 연이어 플랫폼 고도화·구축을 선언하면서 금융회사들의 성역 없는 플랫폼 경쟁도 확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KB저축은행이 키위뱅크를 선보인데 이어 SBI저축은행과 웰컴저축은행이 각각 사이다 2.0, 웰뱅 3.0으로 플랫폼을 고도화했다. 여기에 유진저축은행도 최근 수신 기능을 강화한 유행 2.0도 출시했다. 특히 마이데이터 사업권을 획득한 웰컴저축은행은 웰뱅 3.0에서 캐릭터를 이용해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금융생활을 이어가도록 다양한 금융 콘텐츠도 탑재했다.

업계 관계자는 “오픈뱅킹이 본격 시작되면 기존 금리로 고객을 끌어들이던 저축은행 경쟁력이 기존보다 약화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특히 대형사들을 중심으로 플랫폼을 강화하려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