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은 비대면 신뢰 기술"…KISA, 블록체인 사업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원태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이 8일 서울 잠실 한국광고문화회관에서 열린 블록체인으로 혁신하는 디지털 경제 정책 콘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KISA 제공
<이원태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이 8일 서울 잠실 한국광고문화회관에서 열린 블록체인으로 혁신하는 디지털 경제 정책 콘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KISA 제공>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블록체인 사업을 올해 본격화한다. 초연결 비대면 신뢰 사회 구현을 목표로 선도 시범사업, 분산신원증명(DID) 집중사업, 특구연계사업 등을 집중 추진한다.

이원태 KISA 원장은 8일 서울 잠실 한국광고문화회관에서 열린 '블록체인으로 혁신하는 디지털 경제 정책 콘퍼런스'에서 “현재 우리는 디지털 대전환 한복판에 서 있다”면서 “블록체인은 탈중앙화 기술을 바탕으로 생산과 소비, 개인과 기업, 가치를 연결해주는 신뢰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이 원장은 블록체인을 집단 지성의 힘으로, 승자 독식이 아닌 네트워크 참여자 모두가 주인이 되고 기여에 따라 적절한 보상이 이뤄지는 공정한 플랫폼으로 봤다. 그는 “세상을 바꾸는 혁명의 기술이 될 수 있는 만큼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활용하고 초연결 시대 블록체인 선도 국가로 나아가기 위해 역량을 결집하자”고 강조했다.

KISA는 블록체인 기술 확산 전략에 따라 블록체인 기술 파급력이 높은 7개 분야(투표, 기부, 사회복지, 신재생에너지, 금융, 부동산 거래, 우정)를 선정하고 올해 집중 지원한다. 최근에는 블록체인 네트워크 참여자 내 실명확인 수요가 증가했으며 국내 블록체인 관련 기업 기술 역량도 진보했다.

"블록체인은 비대면 신뢰 기술"…KISA, 블록체인 사업 본격화

박상환 KISA 블록체인진흥단장은 블록체인 시범사업 추진현황과 기술 활성화 정책을 밝히면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신뢰 사회 구현을 위해 7대 분야를 집중 추진한다”고 전했다.

올해 블록체인 신서비스 발굴과 기술 실증을 위해 3개 분야 시범사업도 추진한다. 문화·예술 디지털 콘텐츠 소유권 관리, 기여도에 의한 공정한 수익 배분 등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공개형 블록체인 활용 시도를 늘린다.

실명확인 수요와 관련해선 현재 DID 응용 서비스 과제 28개를 접수한 상태다. 박 단장은 “DID는 신원확인 정보주체 개인에게 정보 통제권을 부여하는, 개인정보 친화적인 디지털 신원확인 체계”라면서 “모바일 운전면허증, 백신접종증명 서비스 등을 통해 DID 기술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단장은 “DID는 최근 해외에서 불거진 바 있는 디지털 백신접종증명서 복제 등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면서 “질병청 확인 결과 아직 우리나라 백신접종증명 서비스에 DID를 적용하지는 않은 상태다. 백신접종증명 서비스 보안 강화를 위해 민간 DID 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협의를 질병청과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