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치매 요양기관에 안마의자 기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 청량리에 위치한 동대문구 치매안심센터 관계자가 바디프랜드가 기증한 안마의자 앞에서 기념 촬영했다.(자료: 바디프랜드)
<서울 청량리에 위치한 동대문구 치매안심센터 관계자가 바디프랜드가 기증한 안마의자 앞에서 기념 촬영했다.(자료: 바디프랜드)>

바디프랜드는 치매 노인 전문 요양원 '은해사 포근한 집'과 치매 전문 센터 '동대문구 치매안심센터' 등 2곳에 안마의자를 기증했다고 8일 밝혔다.

바디프랜드는 경상북도 영천 소재 치매 노인 요양시설 은해사 포근한 집에 대표 모델 '파라오Ⅱ', 서울 동대문구 보건소 산하 '동대문구 치매안심센터'에는 '팬텀Ⅱ' 모델을 기증했다.

이번 기증은 치매 환자뿐만 아니라 환자를 돌보느라 피로를 호소하는 의료진, 요양보호사 등을 위해 결정했다. '건강 수명 10년 연장'을 미션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회사측 사명이 반영됐다.

이번에 기증한 안마의자에는 메디컬R&D센터가 개발한 디지털 스트레스 관리 기술인 이완 마사지 프로그램 '호흡이완', '이완훈련'과 명상 마사지 프로그램이 탑재돼 있다.

민아란 바디프랜드 메디컬R&D센터 실장(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은 “시니어의 스트레스를 일정 수준 이하로 관리하는 것이 치매, 인지기능 감퇴 예방에 매우 중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많다”면서 “스트레스 관리 대표적인 방법인 명상, 요가, 마사지, 이완요법 등을 안마의자 프로그램에 접목, 궁극적으로 스트레스 관리로 치매예방에 도움을 주는 연구개발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 실장은 해당 내용을 포함한 '치매 예방을 위한 디지털 스트레스 관리 기술' 최신 연구 결과를 2020년 11월 서울에서 개최된 세계 3대 치매 포럼 '디멘시아포럼엑스(DFx)'에서 발표했다.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