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청각장애인 병원출입 돕는 '아바타 수어' 개발...충남대병원 설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 연구진이 청각장애인을 위해 개발한 '아바타 수어' 기술이 국립대병원에 시범 도입됐다. 청각장애인들이 병원에 갈 때 불편을 덜고, 정보격차를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명준)은 20일부터 충남대병원 출입문 키오스크에 코로나19 방역관리 절차를 안내하는 아바타 수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의료 기관 방역 관리 절차와 출입절차가 복잡해진 가운데 디지털 정보 이용에 취약한 장애인들은 기존 키오스크만으로 출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ETRI 연구진이 아바타 수어 영상을 시연하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최지훈 책임연구원, 이한규 책임연구원
<ETRI 연구진이 아바타 수어 영상을 시연하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최지훈 책임연구원, 이한규 책임연구원>

ETRI가 충남대병원과 협력, 병원 입구에서 절차를 안내하는 아바타 수어 서비스 제공에 나섰다. 수어를 하는 캐릭터로 방역 관련 문진 과정, 확인 사항을 쉽게 전달한다. 얼굴 표정 표현 총 22종이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해 코로나19 생활방역 지침 안내용 서비스를 기반으로 출입 절차에 필요한 수어 애니메이션 콘텐츠를 새로 제작하고 입술을 당기는 모습, 얼굴을 좌우로 기울이는 모습 등을 더했다. 한국농아인협회 감수를 거쳐 완성도를 더했다.

충남대병원 출입구 키오스크에 아바타 수어 서비스가 적용된 모습
<충남대병원 출입구 키오스크에 아바타 수어 서비스가 적용된 모습>

연구진은 병원 출입뿐 아니라 진료 과정이나 공공시설 민원 안내, 온라인 학습시스템 등 생활 정보와 의사소통에도 아바타 수어 기술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또 VOD, OTT 등 미디어 콘텐츠 전반을 대상으로 자막, 수어 번역 대상 분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명준 원장은 “미디어 지능화 기술을 활용해 기존 방송 콘텐츠뿐 아니라 생활 및 재난 정보에 접근을 도와 장애인 안전과 정보 접근성을 향상하는 데 작은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환중 충남대병원장도 “아바타 수어 기술 덕분에 청각장애인들이 보다 쉽게 병원을 이용할 수 있게 됐고, ETRI와 더 많은 공동 연구와 협업을 이뤄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시·청각장애인의 방송시청을 지원하는 감성표현 서비스 개발' 과제 일환으로 개발됐다. 과제에는 한국방송공사, 이큐포올, 한국농아인협회가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 중이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