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학교, '데이터 청년캠퍼스 운영대학' 4년 연속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동국대학교, '데이터 청년캠퍼스 운영대학' 4년 연속 선정

동국대학교(총장 윤송이)는 데이터과학자 인재양성에 적합한 교육과정 운영 역량을 갖춘 '2021년 데이터 청년캠퍼스 운영대학'에 4년 연속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과학기술정통부·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빅데이터 인재를 양성하는 대학 지정 공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업 총괄책임자인 주해종 동국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데이터사이언스기반 지능소프트웨어 과정을 운영, 66명을 양성하는 운영대학으로 선정돼 전액 국비로 현장중심의 '전공 대학생' 교육을 350시간 진행한다”고 말했다.

동국대는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데이터 청년캠퍼스 운영대학' 600여명이 참가하는 '데이터청년캠퍼스 우수프로젝트' 전국 참여 대학 경진대회에서 2018년 대상을 수상한 데 이어 2019년과 2020년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둔바 있다.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의 '데이터 청년캠퍼스 운영대학' 공모 사업은 실무에 필요한 이론뿐만 아니라 실제 데이터를 활용한 팀 프로젝트 실시 등 차별화된 단기 심화 프로그램으로 매년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현업에 돌아가서 바로 프로젝트에 투입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주해종 교수는 “산업계의 다양한 인력 수요를 반영해 지속적으로 데이터사이언스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데이터 청년캠퍼스 운영대학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력을 공급하는 화수분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동국대 '데이터사이언스기반 지능소프트웨어과정' 교육은 데이터관련 학부 3~4학년을 대상으로 4월 26일~5월 28일 모집을 통해 7월~8월 10주간 집체교육 및 프로젝트를 수행할 예정이다. 우수 프로젝트 팀은 전국 '데이터 청년 캠퍼스' 운영대학이 참가하는 '우수 프로젝트 경진대회'에 참여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