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GS리테일' 청사진 내놨다…5년간 1조 투자해 25조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S홈쇼핑과 합병 앞두고 기업설명회
5년간 물류 인프라 구축 등 1조 투자
디지털커머스, 4배이상 성장 목표

사업별 통합 시너지 목표 및 투자 계획/GS리테일 IR
<사업별 통합 시너지 목표 및 투자 계획/GS리테일 IR>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주요 사업 취급액 계획

통합 GS리테일이 5년간 1조원을 투자해 2025년 취급액 25조원을 달성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고객과 상품, 인프라 통합 시너지를 통해 디지털 커머스 취급액도 지금보다 4배 이상 늘어난 5조8000억원 규모로 키운다는 목표다.

GS리테일은 GS홈쇼핑과 합병을 앞두고 28일 오전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기업설명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향후 5년간 투자 계획을 밝혔다.

통합 GS리테일은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온·오프 통합 커머스플랫폼'을 목표로 향후 5년간 1조원 투자에 나선다. 주요 분야별 투자 규모는 △디지털커머스 강화 2700억원 △정보기술(IT) 및 물류 인프라 구축 5700억원 △신사업 1800억원 등이다.

디지털커머스 강화는 고객에게 차별적인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싱글사인온(SSO, 한번의 로그인으로 여러 서비스 이용)과 GS페이 등 간편 결제 시스템 구축, 식품 관련 신사업 투자 확대를 통해 구체화할 계획이다.

6개 물류센터 신축과 IT 인프라 구축을 위한 투자도 5700억원 규모로 계획됐다. 통합 GS리테일은 연면적 40만㎡가 넘는 규모의 전국 60개 물류 센터망과 3300여대의 배송 차량, 2200여명의 인력을 보유한 초대형 물류 기업으로 거듭난다.

디지털커머스 전략/GS리테일 IR
<디지털커머스 전략/GS리테일 IR>

GS리테일은 여기에 6개의 물류 센터를 추가로 구축해 전국의 99% 소비자들에게 2시간 내 배송이 가능한 초근접 물류망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또 1만5000여 소매점과 우리동네딜리버리, 부릉 연계 배송, 새벽배송, 박스25, 반값택배, 수퍼배송 등 다양한 최종 물류 수단을 활용해 차별화된 물류 통합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데이터 분석 강화를 위한 IT인프라 구축 작업도 이뤄진다. 통합 GS리테일은 보유한 모든 소매 플랫폼에서 연간 발생하는 약 20억건의 구매 데이터를 분석해 초정밀 개인화 추천 알고리즘을 적용한 맞춤형 혜택을 제공하는 한편, 경영 전반에 걸친 의사 결정에 데이터를 활용 한다.

이 외에도 신사업 영역과 O4O(오프라인을 위한 온라인) 퀵커머스 등 다양한 소매 포맷이 융·복합된 새로운 콘셉트의 점포를 개발하는 데에도 1800억원을 투자한다. 미래 사업 투자를 위한 벤처펀드 등도 조성할 계획이다.

통합 GS리테일 이용 고객의 구매 여정 사례
<통합 GS리테일 이용 고객의 구매 여정 사례>

GS리테일은 생애 주기별 모든 연령대에 걸쳐 편리하고 차별화된 온·오프라인의 소매 플랫폼을 구축한다. 2025년 취급액 25조원 달성을 목표로 삼았다. 사업별 취급액 목표는 △편의점 11조4000억원 △홈쇼핑 4조9000원 △수퍼 1조6000억원 △디지털커머스 5조8000억원 △기타 1조3000억원이다.

오진석 GS리테일 전략부문장 부사장은 “초대형 물류 인프라와 정밀한 분석 시스템 및 온·오프라인 커머스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며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제공, 국내 최고의 유통 혁신 기업으로 발돋움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