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기아,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사업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이노베이션과 기아가 전기차 배터리 순환경제 구현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기아와 협력해 폐배터리에서 리튬을 포함한 금속을 회수하는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해 3월 전기차 배터리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약 후 지난 1년간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 실증을 진행했다.

배터리 내 금속 회수 가능성과 효과, 효율성 등을 평가했다. 양사는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가능성을 확인하고 본격 시행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 연구원이 폐배터리에서 추출한 수산화리튬을 살펴보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연구원이 폐배터리에서 추출한 수산화리튬을 살펴보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기아는 성능 평가를 통해 잔존성능이 우수한 배터리는 에너지저장장치(ESS)로 재사용하기로 했다. 성능이 낮을 경우 기아는 배터리를 셀 단위로 분해하고 SK이노베이션은 셀에서 리튬, 니켈, 코발트 등 금속 자원을 추출해 전기차 배터리에 재활용할 계획이다.

양사는 △전처리(배터리 분해) △금속자원 회수 △양극재 이용 △배터리 제조 △차량 장착에 이르는 전기차 배터리 순환생태계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용 후 배터리의 친환경적 처리를 위한 다양한 관리 모델을 만들어 ESG 경영을 강화할 방침이다.

권혁호 기아 국내사업본부장은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에 배터리 순환 프로세스를 적용해 친환경 모빌리티 브랜드 입지를 다지겠다”고 말했다.

김철중 SK이노베이션 전략본부장은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은 글로벌 전기차 대중화에 따른 금속 자원의 수요증가에 대한 대응 중 하나”라며 “이번 협업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확립된 사용 후 배터리 활용체계가 글로벌로 확대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아 전기차 EV6.(사진=기아)
<기아 전기차 EV6.(사진=기아)>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