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Z폴드3 사진 등장…카메라홀 없는 완전한 '풀스크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폴더블 최초 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UDC)에 S펜도 지원

삼성전자 차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 마케팅 이미지가 유출됐다. 사진=샘모바일
<삼성전자 차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 마케팅 이미지가 유출됐다. 사진=샘모바일>

올 하반기 출시가 기대되는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3'가 보이지 않는 카메라를 도입한 세계 최초 폴더블폰이 될 전망이다. S펜 지원도 확인됐다.
 
IT 전문매체 샘모바일은 2일(현지시각) '갤럭시Z폴드3' 홍보 자료로 추정되는 이미지를 공개했다.
 

'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UDC)'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샘모바일
<'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UDC)'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샘모바일>

사진에는 "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UDC)를 장착한 최초 폴더블"이라는 문구가 기재됐다. '언더패널카메라(UPC)'라고도 불리는 이 기술은 화면 밑에 카메라를 배치해 외부에서는 카메라가 보이지 않게 하는 기술이다.
 
기존 스마트폰은 전면 카메라와 각종 센서를 넣기 위해 화면 상단을 움푹 판 듯한 '노치'나 작은 구멍이 뚫린 '펀치홀' 형태로 디자인됐다. 반면 UDC는 화면을 꽉 채운 진정한 '풀스크린'을 구현할 수 있다. 업계는 폴더블폰을 펼치면 나타나는 대형 화면에 완전한 풀스크린까지 적용된다면 사용자 경험이 극대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 폴더블 최초 S펜 지원이 확인됐다. 사진=샘모바일
<삼성 폴더블 최초 S펜 지원이 확인됐다. 사진=샘모바일>

S펜 지원도 확인됐다. 삼성 폴더블 최초다. 이미지에는 S펜을 사용해 영상 통화를 하면서도 쉽게 메모를 작성할 수 있다는 문구가 포함됐다. S펜이 적용되는 만큼 내구성을 개선한 초박막강화유리(UTG)를 탑재한다. UTG는 얇게 가공된 유리로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업계에 따르면 갤Z폴드3는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손상시키지 않는 새로운 '하이브리드 S펜'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최신 플래그십 갤럭시S21과 사뭇 다르다. 갤S21 상징인 '컨투어 컷'이 적용되지 않았다. 컨투어 컷은 스마트폰 본체와 메탈 프레임, 후면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지는 디자인을 말한다.

스마트폰의 두뇌 역할을 하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퀄컴 스냅드래곤888이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디스플레이 크기는 △메인 7.55인치 △외부(서브) 6.21인치로 전작 대비 소폭 축소될 것으로 알려졌다.
 
차세대 폴더블 갤럭시Z폴드3는 오는 7월 공개가 유력하다. 이 외에도 △편광판 없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방진·방수 IP등급 탑재가 예상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