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승합택시 '아이엠', 13일부터 광진맘택시로 달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진모빌리티와 광진구청이 지난 4일 임산부 및 영유아 가정을 위한 광진맘택시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윤종장 광진구청 윤종장 부구청장, 김선갑 광진구청장, 조창진 진모빌리티 대표, 이성욱 진모빌리티 대표
<진모빌리티와 광진구청이 지난 4일 임산부 및 영유아 가정을 위한 광진맘택시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윤종장 광진구청 윤종장 부구청장, 김선갑 광진구청장, 조창진 진모빌리티 대표, 이성욱 진모빌리티 대표>

진모빌리티의 대표 프리미엄 대형 승합택시 '아이엠(i.M)'이 서울 광진구 임산부 및 영유아 가정을 위한 '광진맘택시'로 활용된다.

진모빌리티는 13일부터 아이엠 택시가 광진맘택시 사업을 맡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광진맘택시 대상은 광진구 관내 임산부 및 12개월 이하 자녀를 둔 가정 3000여개다. 한 가정당 7만원의 아이엠택시 이용권(1만원 이용권 7장)이 제공된다. 병원 진료 및 건강관리 목적 등으로 이동할 경우 해당 이용권을 사용할 수 있다.

아이엠택시는 대형 승합택시로 유모차나 유아용품과 같이 부피가 큰 짐도 손쉽게 실을 수 있다.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 환경을 위해 카시트를 구비하고, 공기 청정과 바이러스 케어가 가능한 공기휘산기, 비말차단막 등도 갖췄다.

아이엠 택시는 서울 전역에서 호출이 가능하며 목적지는 제한 없이 이동할 수 있다.

진모빌리티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평소 이동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 임산부 및 영유아 가정의 이동 편의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아이엠 택시는 더욱 나은 이동 환경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며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