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패션·뷰티 '선물하기']2021 여름 패션 트렌드...복고·편안 '강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5월 패션·뷰티 '선물하기']2021 여름 패션 트렌드...복고·편안 '강세'

전국적으로 낮 기온이 크게 오르며 초여름 날씨가 이어짐에 따라 여름 패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올 여름 패션은 레트로와 미니멀리즘 이라는 상반된 패션 트렌드가 함께 부각되는 것이 특징이다.

코로나19 이전에 누렸던 자유로운 일상에 대한 갈망이 강해짐에 따라 과거의 패션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복고 트렌드가 심화된다. 동시에 한편에서는 간결하고 쉬운 미니멀리즘 패션도 등장한다.

패턴은 아예 민무늬로 간결하거나 화려한 꽃무늬로 화려하거나 양극단으로 나뉠 것으로 보인다. 복고 트렌드의 영향으로는 도트와 스트라이프 패턴이 눈에 띄게 큼직한 배열로 프린팅 되어 의도된 촌스러움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부드러운 파스텔톤부터 선명한 원색톤에 이르기까지 색상 또한 다채로워진다. 채도 높은 오렌지, 옐로우, 블루 등 생기 넘치는 원색의 밝은 색상이 주류로 등장한다.

특히 미국의 색채전문기업 팬톤(PANTONE)이 2021 올해의 트렌드 컬러로 발표한 '얼티밋그레이(회색)'와 '일루미네이팅 옐로우(노란색)'가 제품 곳곳에 포인트 컬러로 활용될 전망이다.

복고 트렌드 영향으로 컬러풀한 카라 티셔츠가 패션 시장 중심에 재등장한다. LF 남성복 브랜드 마에스트로에서는 감각적인 색감이 매력적인 카라 티셔츠를 주력 제품으로 출시한다. 면, 린넨, 니트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린넨 인기도 가속화될 예정이다. 친환경적인 린넨은 뛰어난 촉감과 시원한 통기성으로 여름철 특히 인기가 높다. 마에스트로에서는 린넨 셔츠의 종류를 보다 다양하게 확대했다.

플라워 패턴 원피스가 다양한 길이로 변주를 거듭하며 활용된다. 그린, 옐로우와 같이 화사하고 생기있는 색상을 중심으로 다양한 크기 플라워 패턴이 화려하게 펼쳐진다.

박효주기자 phj2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