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스프레소, '콴다' 누적 문제 해결수 20억건 돌파…1초에 69건 푼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매스프레소의 AI 기반 문제풀이 검색 앱 콴다 누적 문제 해결 수 추이
<매스프레소의 AI 기반 문제풀이 검색 앱 콴다 누적 문제 해결 수 추이>

매스프레소(대표 이종흔·이용재)는 자사 서비스 '콴다(QANDA)' 누적 문제 해결 수가 20억건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콴다는 학생들이 모르는 문제를 사진 찍어서 검색하면 5초 안에 해당 문제 풀이를 무료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매스프레소가 개발한 인공지능(AI) 기반 광학문자판독(OCR) 기술이 문자와 수식 기호를 동시에 인식해 검색 및 풀이 결과를 제공한다.

콴다 누적 문제 해결수는 학생들이 콴다를 통해 모르는 문제를 검색 혹은 질문해 해결한 수치다. 2019년 2월 누적 문제 해결수 1억건을 돌파한 데 이어 2020년 4월에 5억건을, 2020년 10월에 10억건을 넘어서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다. 하루 평균 질문 수는 600만건 이상이며 1초당 약 69건이 업로드되는 셈이다. 국내에서만 매일 260만건의 질문이 올라오며, 이는 인스타그램에 매일 올라오는 사진 분량과 맞먹는다.

매스프레소 측은 20억건 데이터가 수학뿐만 아니라 전 과목에서 합산된 수치라고 설명했다. 축적된 데이터는 이미지를 텍스트로 변환하는 머신러닝 과정을 거쳐 동일한 문제 해설에 대한 검색이 요청될 때 검색 결과로 노출된다. 매스프레소는 AI, 딥러닝 기술 개발 조직인 AI랩 역량을 꾸준히 강화한다. 유형화된 학습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인화된 학습 콘텐츠를 제공하는 추천 모델을 고도화하고 있다.

이용재 공동대표는 “콴다가 풀이 검색 서비스를 넘어 개인화된 학습 콘텐츠를 유기적으로 연결해주는 플랫폼으로 도약하는 것이 우리 목표”라고 전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