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농대, 8줄 흩어뿌림 정밀 파종 드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립한국농수산대학은 드론을 이용한 정밀파종 등을 할 수 있는 8줄 흩어 뿌림 장치를 개발했다.

시연하는 8줄 산파 장치는 한농대와 3D 프린팅 전문업체 엘라인 등과 산학협력으로 3D 프린팅 기술을 적용해 개발했다. 정밀 파종 및 살포가 가능하다.

국내외에서는 '볍씨 드론 직파'가 인기지만 기존의 원판형(임펠러) 파종 및 살포 장치는 옆 논으로 종자와 비료가 튀어 가거나 논둑으로 비료가 뿌려져 잡초가 빠르게 자라나 논둑 풀 제거작업도 1~2회 더 하는 실정이다. 특히 숙련된 드론 조종자도 중복이나 부족 파종으로 고르고 정밀한 농작업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한농대, 8줄 흩어뿌림 정밀 파종 드론 개발

이번에 개발한 드론 파종·살포 장치는 벼뿐만 아니라 보리, 밀, 사료작물, 유채, 메밀, 비료, 농약, 제초제, 양식장 사료살포 등 작업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필지별 궤도비행과 자동비행 드론 조종 시스템을 결합해 정밀 파종 및 살포가 가능하다. 실용화되면 코로나19로 인한 농촌 일손 부족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광호 한농대 교수는 “국내외에서 최초로 개발한 신기술로 드론의 연중 활용과 정밀한 농작업을 통해 농촌 일손 부족 문제 해결과 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호 총장은 “실습교육 현장에 디지털 센서를 설치하는 등 스마트 농업 확산을 위해 교육과정을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