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IT, 돌봄로봇사업 시연회 개최…사회적약자 위한 기술개발 속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임정학 알파로보틱스 상무, 이호상 큐라코 사장, 이범석 국립재활원장, 정양호 KEIT 원장, 정광욱 맨엔텔 대표, 전인택 싸이맥스 연구소장
<왼쪽부터 임정학 알파로보틱스 상무, 이호상 큐라코 사장, 이범석 국립재활원장, 정양호 KEIT 원장, 정광욱 맨엔텔 대표, 전인택 싸이맥스 연구소장>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는 2일 국립재활원 스마트돌봄스페이스에서 국립재활원과 '돌봄로봇사업 시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KEIT가 2019년 지원해 개발 중인 장애인 및 중증환자 돌봄용 이승로봇, 배설보조로봇, 욕창방지로봇, 식사보조로봇 등을 선보였다. 실수요자가 직접 시연하면서 개선해야 하는 부분을 개발자에게 전달했다. KEIT는 개발자·수요자 간 간담회를 열고 개발현황을 공유하는 한편 애로사항도 청취했다.

정양호 KEIT 원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취약해질 수 있는 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연구개발(R&D)을 적극 지원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데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