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부산사업장, '폐기물 매립 제로' UL 인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기 부산사업장 전경.<사진=삼성전기>
<삼성전기 부산사업장 전경.<사진=삼성전기>>

삼성전기는 부산사업장이 안전·환경 인증 업체인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 골드 등급을 인증 받았다고 4일 밝혔다.

골드 등급은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다시 자원으로 활용하는 비율이 95~99%일 때 부여된다.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은 97.2%를 달성했다. 국내 평균 재활용률(86.5%) 대비 10%포인트 이상 높은 수준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삼성전기는 2019년부터 '폐기물 배출 제로' 목표를 수립해 폐기물 재활용 시설에 지속 투자해왔다. 특히 폐수 침전물에 있는 미량의 구리를 재활용하기 위해 폐수처리장 내 구리 응집시설을 보완하고 고효율 탈수시설을 설치해 매월 150t의 폐수 침전물을 재활용하고 있다.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은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안정적 수익과 사회 구성원의 행복 추구, 환경적 책임의 실현을 최우선 하고 있다”며 “제품생산의 모든 과정에서 환경을 고려하는 그린 IT 기업으로서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삼성전기 김성민 안전환경팀장(오른쪽)이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서를 받고 있다.<사진=삼성전기>
<삼성전기 김성민 안전환경팀장(오른쪽)이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서를 받고 있다.<사진=삼성전기>>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