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7월 '인천~사이판' 주 1회 운항 재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시아나, 7월 '인천~사이판' 주 1회 운항 재개

아시아나항공이 사이판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아시아나항공은 내달 24일부터 주 1회 사이판 노선을 운항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여파로 운항을 중단한 후 1년 4개월만의 첫 공식 운항이다.

인천~사이판 항공기는 주 1회 토요일 오전 9시 인천을 출발해 오후 4시에 사이판에서 돌아오는 일정이다.

사이판 입국 시 미국 식품의약국(FDA) 및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승인한 백신 접종이 확인 된 경우에는 격리가 면제된다.

아시아나항공은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운항 노선 확대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 정부의 내달 트래블버블 협약을 비롯한 해외여행 허용 계획에 선제 대응해 운항 재개 노선을 늘려갈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사이판 노선 운항 재개를 첫걸음으로 국제 관광과 항공시장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며 “하반기에도 전 세계 입국 제한 조치 완화를 대비하고 침체됐던 항공시장 활력 회복을 위해 운항 재개 노선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