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유럽 혁신평가서 또 미끄러졌다...중소기업 혁신 낙제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 유럽 혁신평가서 또 미끄러졌다...중소기업 혁신 낙제점

유럽연합(EU)의 혁신성과 평가에서 한국 순위가 다섯 계단 떨어져 9위를 기록했다. 탄소중립 추진과 벤처중소기업 혁신 등 취약분야 개선 필요성이 제기된다.

기획재정부는 “EU 집행위원회의 유럽혁신지수 평가에서 한국은 종합혁신지수 121점을 받아 48개 전체 평가 대상국 중 9위를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2018년도 2위에서 2019년도 4위로 밀려난 데 또 뒷걸음질쳤다.

다만 EU 회원국과 인접국을 제외한 미국, 일본, 중국 등 10개 글로벌 경쟁국 가운데서는 한국이 9년 연속 1위를 유지했다.

종합혁신지수는 2020년 EU 회원국 평균을 100으로 놓고 각국 혁신 수준을 비교한 지표다. 27개 회원국과 11개 유럽 인접국, 한국을 포함한 10개 글로벌 경쟁국 등 총 48개국을 평가했다.

평가지표별로 보면 한국은 직접 비교가 가능한 19개 중 11개에서 100점 이상을 받아 EU 평균보다 우수했다.

특히 '특허출원'(308.6점), '상표출원'(271.8점), '디자인 출원'(467.6점)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반면 중소기업의 '개방형 혁신'(51.3점), '제품·공정혁신'(76.6점), '제조업 부문 미세먼지 방출'(49.1점) 등은 EU 평균을 크게 밑돌았다.

기재부는 “이번 평가에서 미세먼지 방출량 등 우리나라가 열위인 평가지표가 추가됨에 따라 순위가 하락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탄소중립 추진과 벤처중소기업 혁신 등을 통해 취약분야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재희기자 ryu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