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고려대, 에너지 소비 줄이는 복사냉각소재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텍과 고려대 공동연구팀이 태양 빛을 반사하거나 투과시켜 에너지 소비를 줄일 수 있는 복사 냉각 소재를 개발했다.

포스텍(POSTECH·총장 김무환)은 노준석 기계공학과·화학공학과 교수, 통합과정 김민경 씨, 이다솔 박사 연구팀이 이헌 고려대 신소재공학과 교수, 손수민씨 연구팀과 공동으로 가시광 빛을 투과하고, 근적외선 빛을 반사하는 동시에 대기가 투명한 구간인 파장 8~13마이크로미터(㎛) 구간에서는 열을 방사하는 투명 복사 냉각 소재를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포스텍 연구팀(왼쪽부터 노준석 교수, 김민경 씨, 이다솔 씨)
<포스텍 연구팀(왼쪽부터 노준석 교수, 김민경 씨, 이다솔 씨)>

물체가 태양으로부터 에너지를 적게 받고, 복사열을 방출함으로써 온도를 낮출 수 있는 기술을 복사 냉각 기술이다. 지금까지 개발된 복사 냉각 소재는 태양광의 모든 빛을 투과하는 투명 방사 소재이거나 태양광의 모든 빛을 반사하는 불투명 소재로 제한돼 있었다. 이처럼 소재의 투명성은 복사 냉각을 실생활에 응용을 위한 중요한 특성이지만, 투명한 시스템에서 투과한 빛은 내부에 갇혀 오히려 온도를 올리는 주요 요인이 된다.

포스텍-고려대, 에너지 소비 줄이는 복사냉각소재 개발

공동연구팀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투명 복사 냉각 소재 개발에 주목했다. 빛의 특성을 이용해 가시광은 투과하면서, 근적외선은 반사하고, 중적외선은 방사할 수 있는 소재를 제시했다. 이번에 개발된 투명 복사 냉각 소재는 근적외선의 빛을 선택적으로 반사시켜 투명성과 복사냉각 특성을 모두 가진다. 야외 옥상에서 실험한 결과 흡수율이 높은 챔버 내부 온도를 14.4°C 낮추고, 페인트를 발랐을 때도 소재 자체의 온도를 10.1°C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준석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복사 냉각 소재는 투명성을 유지해야 하는 건물이나 전망대의 창문, 놀이기구나 탈 것의 창문으로 활용할 수 있다”며 “이 소재에 페인트를 발랐을 때도 냉각 효과를 유지하기 때문에 다양한 색을 연출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태양 빛에 투명한 복사냉각체
<태양 빛에 투명한 복사냉각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구재단,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 중견연구자지원사업, 글로벌프론티어사업, RLRC 선도연구센터사업,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글로벌박사장학생사업, 포스코 그린사이언스사업, 포스텍 PIURI 펠로우십 사업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는 광학 분야 국제 과학 저널인 '어드밴스드 옵티컬 머터리얼즈' 최신호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