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킥보드 하이킥, '스마트 안전모 케이스'로 국내 특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공유킥보드 하이킥이 스마트 헬멧 케이스를 개발해 국내 특허를 받았다.
<공유킥보드 하이킥이 스마트 헬멧 케이스를 개발해 국내 특허를 받았다.>

공유킥보드 '하이킥'을 운영하는 오랜지랩은 '공유킥보드 스마트 헬멧 케이스'를 개발해 국내 특허를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회사는 공유킥보드에 부착되는 헬멧 케이스를 기반으로 비·황사 등 외부 환경에도 헬멧을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술을 적용했다.

또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자외선(UV) 소독 기능을 탑재해 이용자들이 더 안전하게 헬멧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한다.

하이킥은 스마트 헬켓 케이스가 일반 개인은 물론 기업, 관공서에서도 전동 킥보드나 전기 자전거 등에 탑재될 수 있어 향후 공급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하이킥 관계자는 “스마트 공유 헬멧을 비롯해 이용자 안전을 위한 서비스를 지속 강화하고 있다”면서 “향후 국제출원을 진행해 국내를 넘어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