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아시스마켓, 주7일 새벽배송 시작…“시장 확대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아시스마켓, 주7일 새벽배송 시작…“시장 확대 본격화”

오아시스마켓이 '주7일 새벽배송 서비스'를 도입, 배송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한다.

새벽배송 전문기업 오아시스마켓은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주 6일만 운영하던 새벽배송 서비스를 주 7일로 확대했다고 21일 밝혔다.

주 7일 새벽배송 서비스는 기존 새벽배송 가능 지역 전체에 도입되며 주문 마감 시간은 다른 요일과 동일하다. 지역에 따라 토요일 오후 11시 혹은 일부 지역의 경우 오후 9시까지 주문을 완료하면 일요일 오전 7시 이전에 주문한 상품을 받아볼 수 있다. 다른 요일도 동일하게 진행된다.

오아시스마켓은 지역별로 차이가 나는 주문 마감 시간도 빠르면 연내 오후 11시로 일원화해 새벽배송 서비스의 불편함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오아시스마켓은 최근 새벽배송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5월 경기도 평택시, 안성시, 오산시 등 경기 남부지역에 이어 최근 충청남도 아산시, 천안시 그리고 충청북도 청주시를 새벽배송 가능 지역으로 편입했다.

택배로만 진행되던 충청권의 배송을 새벽배송 서비스까지 추가한 이후 충청권에서 오아시스마켓 일 주문 건수는 약 3배가 됐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외출이 어려운 상황에서 신선식품 새벽배송 서비스 확대는 '집밥'을 준비하는 소비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아시스마켓은 연내 세종과 대전에도 새벽배송 서비스를 시작하고 내년에는 제주를 제외한 전국 주요 도시로 새벽배송 권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안준형 오아시스마켓 사장은 “최근 배송권역 지역을 확대고 주 7일 새벽배송 서비스를 도입함으로써 온라인 장보기를 선호하는 소비자의 편익이 높아질 것”이라며 “새벽배송 서비스를 확장하고 다각화해 오아시스마켓의 시장 점유율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