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30년까지 업무용 차량 모두 무공해 차로 바꾼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업무용 차량을 2030년까지 모두 전기차, 수소차 등 무공해 차량으로 전환한다.

LG전자는 21일 2020~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이러한 내용을 밝혔다.

15번째로 발간된 이번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LG전자가 글로벌 기업으로서 추구하는 경영활동, 성과, 목표, 진척 현황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며 이해 관계자와 소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올해는 지난 3년간의 성과를 점검해 ESG 기반의 새로운 지향점을 정했다. 새로운 중장기 지향점은 '긍정적 환경가치+' '포용적 사회가치+' '신뢰받는 경영+'다.

LG전자는 회사가 보유하거나 임차한 업무용 차량을 단계적으로 무공해차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2025년까지 기존 내연기관 차량 90%를 무공해차로 전환하고 2030년까지 100% 전환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2050년까지 국내외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중장기 계획도 내놓았다. 고효율 태양광 패널을 활용해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리고 부족한 전력은 재생에너지를 구매해 사용할 계획이다.

LG 트윈타워
<LG 트윈타워>

LG전자는 '모두를 위한 지속 가능한 일터'를 만들기 위한 노력도 이어간다.

LG전자는 '라이프스 굿 위드 LG(Life's Good with LG), LG전자와 함께하면 언제나 행복한 삶'이라는 사회공헌 슬로건 아래 사회와 기업이 공존하는 포용적 사회를 지향하고 있다.

LG전자는 ESG 강화 경영 체제도 공고히 한다.

회사는 △ESG 컴플라이언스 강화 △다양성, 합리성, 투명성을 추구하는 ESG 의사결정 체계 구축 △ESG 경영문화 조성을 강조하고 있다.

LG전자는 이사회 내에 ESG위원회를 신설해 ESG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ESG위원회는 4명의 사외이사와 사내이사인 권봉석 CEO 등 이사 5인으로 구성된다.

권봉석 LG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ESG 기반의 새로운 지향점을 수립했다”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경영 전반에 ESG를 반영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