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OA 창업지원센터 입주 스타트업 17개, 2년간 155억원 투자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완용 KTOA 부회장(오른쪽)이 KTOA 창업지원센터 최우수상을 수상한 화이트큐브 관계자에게 상패를 전달했다.
<정완용 KTOA 부회장(오른쪽)이 KTOA 창업지원센터 최우수상을 수상한 화이트큐브 관계자에게 상패를 전달했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창업지원센터는 21일 제1회 창업지원센터 졸업식을 개최했다. 2020년·2021년 보육기업 17개가 졸업했다.

17개 입주업체는 보육기간 155억원 투자를 유치했고 2019년 대비 123억원 매출 증대, 86명 신규고용을 창출했다. KTOA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졸업식에서 투자 유치, 매출, 고용 등 종합평가에 따라 우수업체를 시상했다. 화이트큐브가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화이트큐브는 2018년 8월 개업했으며, 자기계발을 위한 목표달성 플랫폼 챌린저스를 운영하고 있다. 챌린저스는 다이어트, 운동, 공부, 생활습관 개선 등 자신이 목표로 하는 커뮤니티에 참여해 다른 사람들과 함께 돈을 걸고 성공하면 상금을 받고, 실패하면 벌금을 내는 방식으로 이용자의 목표 달성을 돕는 서비스다.

KTOA 창업지원센터는 2016년부터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와 공동으로 운영해 통신사와 중소벤처기업의 상생협력, 혁신 스타트업 지원 등으로 기업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2019년부터는 전문 액셀러레이터를 통해 입주업체에 대한 본격적인 보육활동을 제공하고 있다.

정완용 KTOA 부회장은 “KTOA 창업지원센터는 통신사 공동협력을 통해 통신사-중소벤처 상생협력 강화 등 통신사의 공익적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