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교사 대상'원자력 바로 이해하기'직무연수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직무연수 당시 전국에서 모인 교사들이 안개상자 체험으로 방사선을 관찰하는 모습.
<지난해 직무연수 당시 전국에서 모인 교사들이 안개상자 체험으로 방사선을 관찰하는 모습.>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일선 교육현장에서 정확하고 균형 있는 원자력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원자력 바로 이해하기'를 주제로 전국 교사 대상 직무연수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원자력연과 한국원자력산업협회(회장 정재훈), 한국원자력학회(회장 하재주)가 공동으로 주최·주관하는 이번 직무연수에는 중·고교 교사 30명이 참가한다. 26일 시작해, 29일까지 진행한다.

직무연수는 △보고 듣고 느끼는 방사선 △기후변화와 에너지 △원자력과 안전 △사용후핵연료 관리 △원자력의 오해와 진실(질의응답) △연구시설 견학 등 다양한 강연과 체험으로 구성됐다.

연수과정을 통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원자력과 방사선에 대한 교사의 이해를 돕고, 교육 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는 효과적인 교육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원자력연은 2014년부터 매년 대전시교육청이 지정·승인하는 '특수분야 연수기관'으로, 해당 연수를 주관하고 있다. 8년간 교육 운영 경험과 참가 교사 강의 평가를 바탕으로 향후 교사 및 학생을 위한 다양한 원자력 이해증진 프로그램을 개발해나갈 계획이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