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형 뉴딜' 이끌 아이디어 찾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주시청 전경.
<전주시청 전경.>

전주시가 정부의 '한국판 뉴딜 2.0' 추진계획에 발맞춰 메타버스·탄소중립·청년정책 등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나선다.

시는 다음 달 9일까지 '뉴딜, 전주의 미래를 그린다'라는 주제의 시민 아이디어를 공모한다고 29일 밝혔다. 모집분야는 △메타버스 등 관련 사업(디지털뉴딜) △탄소중립 관련 사업(그린뉴딜) △청년정책 관련 사업(휴먼뉴딜) 등 3개다. 참여자격은 공고일(7월 26일) 기준 전주에 주소를 둔 시민과 전북권 소재 학교에 다니는 대학생(휴학생 포함)이다.

희망자는 시 홈페이지서 내려 받은 참가신청서와 사업 설명서 등을 작성해 이메일(THINKHIGH89@korea.kr)로 제출하거나 시 뉴딜추진단(완산구 노송광장로 10, 2층)으로 우편 신청하면 된다. 또 전주시 홈페이지 내 공모제안 코너에 신청할 수 있다.

시는 접수된 아이디어를 대상으로 한국판 뉴딜 연관성·창의성·실행 가능성·효과성 등을 평가한 뒤 우수상(1명)·장려상(1명)·노력상(2명)을 선정하고 대상자에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할 방침이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이번 공모전에서 발굴된 소중한 아이디어는 전주의 미래를 더 편리하고 안전한 일상으로 그려나가는 재료로 활용될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행복도시 전주로 거듭날 수 있기 위해 전북권 대학생을 비롯한 시민들께서는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전주=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