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더, 금감원 블록체인 자문단장 최공필 박사 영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온더의 디지털금융연구소장으로 선임된 최공필 박사 (사진=온더)
<온더의 디지털금융연구소장으로 선임된 최공필 박사 (사진=온더)>

블록체인 연구개발 스타트업 온더(대표 심준식)는 최공필 금융감독원 블록체인 자문단장(금융연구원 미래금융연구센터장)을 영입했다고 5일 밝혔다.

최공필 박사는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에서 조사부 연구위원과 은행감독국 선임자문역, 세계은행 아시아개발은행 컨설턴트를 역임했다. 국정원 경제 담당 국가정보관(차관보급), 우리금융지주 최고전략책임자(CSO)와 리스크관리(CRO) 담당 전무, 재경부 IMF-OECD 자문위원 등을 거쳤다. 최근까지 수출입은행 비상임이사, 한국금융연구원 미래금융연구센터장직을 수행했다.

최 단장은 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 김혜수가 열연한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역의 실존 인물로 알려져있다. 1997년 3월 내놓은 '경제전망과 금융 외환시장 동향' 보고서에서 외환위기를 예견했다.

온더는 디지털금융연구소를 설립하고 최공필 박사를 연구소장으로 선임했다. 박사급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2명도 연구원으로 채용했다.

최 박사는 실물자산 기반 스테이블 코인을 집중 연구할 계획이다.

최공필 박사는 “오랜 기간 연구해온 국채담보 경제 메커니즘을 블록체인 기반에서 구현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겨 기쁘다”며 “탄탄한 블록체인 기술을 보유한 온더와 함께 대한민국 경제에 기여할 수 있는 스테이블 코인 모델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