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랩스, 개발자 전용 '스마트오피스' 강남역 오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데이터농업 스타트업 그린랩스가 개발자를 위한 스마트오피스 '개발자센터'를 강남에 오픈한다고 6일 밝혔다.

그린랩스가 강남역 인근에 오픈한 스마트오피스 개발자센터 현장
<그린랩스가 강남역 인근에 오픈한 스마트오피스 개발자센터 현장>

개발자센터를 통해 그린랩스는 개발자의 업무 능률과 공간 편의를 위한 최적의 근무환경을 조성, 스마트한 근무 여건을 제공하고 올 하반기 개발자를 지속 채용할 계획이다.

그린랩스 개발자센터는 강남역 인근 위워크 강남점에 마련된다. 개발자는 개개인의 일정에 따라 재택근무, 본사, 스마트오피스를 선택해 근무할 수 있다. 재택 업무환경 조성이 어렵거나, 외부미팅이 필요한 경우, 장거리 출퇴근이 힘든 경우 스마트오피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전면 자율 좌석제로 운영된다. 또 회의실을 비롯한 휴식을 위한 다채로운 공간, 네트워크 환경 구축 등 스마트오피스의 장점을 최대화했다.

신상훈 그린랩스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임직원의 스마트한 근무환경 구축에 노력해온 그린랩스는 개발자 업무 생산성을 높이자 개발자센터를 도입했다”면서 “그린랩스는 하반기에도 팜모닝의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할 개발자, 프로덕트오너(PO) 직군을 대규모 채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린랩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순환근무제에 이어 재택·원격근무 체제 정착에 집중하고 있다. 메타버스 협업 툴 '개더타운'을 통해 가상공간에서 출퇴근·회의 등을 진행하며 비대면 근무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구글, 슬랙, 노션 등 다양한 협업 툴을 활용하며 빅데이터·클라우드 등 기술을 접목해 업무환경을 디지털 전환하고 있다.

그린랩스가 강남역 인근에 오픈한 스마트오피스 개발자센터 현장
<그린랩스가 강남역 인근에 오픈한 스마트오피스 개발자센터 현장>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