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불빛과 별들의 싸움”…ESA 우주정거장이 포착한 지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도시의 불빛과 별들의 싸움”…ESA 우주정거장이 포착한 지구

“큐폴라의 밤, 우주의 별빛과 지구 도시의 불빛이 누가 더 밝고 아름다운지 겨룬다”
 
IT매체 씨넷이 7일(현지시간) 유럽우주국(European Space Agency, ESA) 소속 엔지니어인 토마스 페스케(Thomas Pesquet)가 우주정거장 ISS 큐폴라에서 촬영한 지구 표면 사진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토마스 페스케가 우주정거장에서 촬영된 지구 표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토마스페스케 트위터 캡쳐
<토마스 페스케가 우주정거장에서 촬영된 지구 표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토마스페스케 트위터 캡쳐>
“도시의 불빛과 별들의 싸움”…ESA 우주정거장이 포착한 지구

 
페스케가 ISS 큐폴라에서 촬영한 이번 사진에는 주황색 빛이 지구 표면을 감싸고 있다. 그는 이 현상에 대해 도시의 불빛과 멀리 있는 별들이 대결을 펼친다고 표현했다.
 
천문학자 후안 카를로스 무노즈(Juan carlos Munoz)는 주황색 빛이 지구 표면에서 약 90km 높이에 있는 나트륨 원자의 방출로 생성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주황색 띠 바로 위에는 희미한 초록색 띠가 보이는데 이는 산소원자가 여기(勵起, excite)돼 생긴 것이다.
 
ESA 소속 우주비행사인 페스케는 2021년 스페이스X 크루-2 임무의 일원이자, 나사 65호 탐사선소속이다. 그는 이번 사진에 대해 ISS 너무 빠르게 움직여 포착하기 어려운 순간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ISS는 1만7000마일이 넘는 속도로 이동하며, 매 90분마다 지구 궤도를 완주한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