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디지털 혁명이 창출할 미래유망기술 세미나'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재수 원장 “디지털 전환시대, 창조적 융합 필요”

미래유망기술세미나 포스터.
<미래유망기술세미나 포스터.>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김재수, 이하 KISTI)은 오는 10일 'Creating the Digital Revolution, 디지털 혁명이 창출하는 미래유망기술'이라는 주제로 '2021 미래유망기술세미나'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올해로 16번째를 맞는 미래유망기술세미나는 지난 15년간 중소기업형 유망기술, 녹색성장 유망기술, 4차산업 유망기술, 소부장 유망기술, 성장동력 유망기술 등 글로벌 이슈 및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는 핵심유망기술을 발굴하고 그 기술을 확보해 기술사업화 성공사례를 발표해 시대적 위기를 돌파해 왔다.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이번 세미나는 언택트 시대에 과학기술 데이터를 분석해 미래유망기술을 도출했다. 또 유망사업화 성공사례를 발표, 디지털 혁명 시대에 기업의 가치창출 전략을 세우는 기회의 장을 제공할 계획이다.

세미나에서는 최근 기업가치가 급부상중인 야놀자&야놀자 클라우드 김종윤 대표이사가 '뉴노멀 시대, 시장의 대응 방법', 전진수 SK텔레콤 메타버스(Metaverse) CO장이 '메타버스 시대의 새로운 고객 경험과 삶의 변화', 카카오 안진혁 부사장이 '기업의 DT 전환을 자극하는 구독 경제', IBM 퀀텀(Quantum)의 백한희 박사가 '초전도 큐비트를 활용한 양자컴퓨팅 과제와 방향'에 대해 첫 번째 세션에서 발표할 계획이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셀트리온 이수영 전무가 '디지털 헬스케어 미래 전략', 한화솔루션 중앙연구소 손인완 상무가 '탄소중립을 위한 전략 및 기술'을 발표한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에서는 그동안 미래유망기술을 분석해 온 결과를 미래기술분석센터와 R&D투자전략연구센터에서 발표한다. KISTI의 첫 번째 발표는 양혜영 박사가 그동안 미래유망기술 도출을 위해 면밀히 데이터를 분석해 온'데이터에서 발견한 미래기술: 위크시그널', 두 번째는 원동규 센터장이 '정부 R&D투자 유망분야'를 발표할 계획이다.

미래유망 기술예측 전문가인 양혜영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박사는“미래를 예측할 때 빅데이터를 활용해 특성과 성장 패턴을 분석하는데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기존 빅데이터 기반의 기술예측은 그동안 존재하지도 않았던 코로나 팬데믹의 발생을 거의 예측하지 못했다. 따라서 그동안 간과해왔던 새롭게 등장하는 데이터의 작은 신호를 면밀히 감지 해내야 코로나 팬데믹 같은 미래 예측이 가능하다. 최신 과학기술분야의 위크시그널은 작은 신호이지만, 미래에 대한 힌트를 보여준다. 이는 미래준비를 위한 정보로서 활용가치가 있을 겁니다.”라고 말한다.

현재 연구원에서 추진하는 위크시그널 자동탐색방법으로 탐지된 '2021 과학기술 위크시그널 지도'와 '10대 포커스 영역'을 대면/비대면 병행해 시민들과 실시간 공유하며 미래유망기술 분야의 잠재 가능성을 보여줄 예정이다.

KISTI에서 도출한 10대 포커스 영역은 다음과 같다. △딥러닝(Beyond Deep Learning) △기생컴퓨팅(Parasitic Computing) △플랫폼기반 커뮤니티(Platformmunity) △애자일/래자일 매뉴팩처링(Agile/Leagile Manufacturing) △에너지 클라우드(Energy Cloud) △새로운 탄소물질(New Carbon) △인류와 지구의 공생(Simbiosis) △온오프 정신건강(On-Off Mentality) △DNA에서 RNA로 확대(DNA and RNA) △위드코로나(COVID-19)다.

같은 날 마지막으로 발표하는 원동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R&D투자전략연구센터장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급격한 디지털 전환으로 인해 경제사회 전반에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특히 디지털 전환에 직면해 있으면서 위기인 인프라, 역량, 상호작용과 같은 시스템 실패에 대응하기 위해 국가연구개발 투자도 체계적인 '투자평가플랫폼(R&D PIE, R&D Platform for Investment & Evaluation)'을 통해 유망기술을 선정해 투자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 R&D 투자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김재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원장.
<김재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원장.>

김재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원장은 “언택트 시대는 기술발전과 불확실성이 급변하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 개발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데이터의 미세한 작은 신호도 놓치지 않고 조기에 탐지해 분석하는 일만이 미래 기술 예측과 전략수립에 통찰력을 줄 수 있다”고 강조한다. 또 “효율화와 생산성 증대를 넘어선 디지털 전환 시대에 정부의 R&D투자는 국가사회 현안 문제의 해결과 부가가치, R&D와 비R&D 모두를 아우르는 정책방향 제시가 필요하다. 새로운 시대,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 관점에서 개방과 협력을 통한 창조적 융합이 불확실한 미래에 대응하는 미래 R&D전략으로 활용가치가 있다”고 말한다.

임중권기자 lim918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