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범정부 역량 결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범정부 역량 결집"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국무회의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추진동향 및 향후계획'을 보고했다.

지난 7월 설립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김영주 위원장이 참석해 유치 추진상황, 경쟁국 동향, 향후 추진전략, 관계부처 협조 요청사항 등을 설명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향후 본격 유치활동을 위한 국내준비와 대외교섭, 홍보활동 등에 관한 논의를 진행했다.

산업부는 앞으로 범국민적 지지를 확보하기 위해 대중매체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 문화행사 연계 이벤트 등으로 일반국민 인지도 및 호응도를 높일 예정이다.

관광객 편의를 위한 항공·철도·도로 등 기존 광역·도심 교통 인프라를 확대하고 스마트 교통체계(서비스형 모빌리티 등)도 구축한다. 숙박 시설은 신규 공급과 함께 공유숙박 등 기존 시설 활용 등으로 피크타임에 대응한다.

전시회장은 '북항재개발' 등 기존 개발계획과 박람회 계획을 초기 단계부터 연계한다. 또 이번 박람회가 우리 기업 성장으로 연결되도록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대외 교섭·활동 부문에서는 오는 12월로 예정된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의 회원국 대상 발표(프리젠테이션)에서 박람회 유치 준비상황, 주제 등을 잘 설명할 수 있도록 전문가 자문 등을 활용해 준비할 계획이다.

회원국 지지를 확보하기 위해 개발도상국과 선진국 등 대륙·국가별로 차별화 전략을 추진한다. 재외공관을 활용한 적극적 유치교섭 활동, 민관합동 사절단 파견 등으로 BIE 회원국 지지 확보를 위한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