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추족 “이번 추석에도 나 혼자 취향 중고거래 즐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혼추족 “이번 추석에도 나 혼자 취향 중고거래 즐긴다”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는 매년 추석·설날 명절 연휴를 앞두고 특정 제품의 거래가 급증하는 패턴이 발생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중고나라는 작년과 올해 연휴의 중고나라 거래 및 검색 데이터를 바탕으로 중고거래 트렌드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중고나라에 따르면 추석과 설 연휴기간을 앞두고 이용자의 검색 결과를 분석한 결과 연휴기간 집에서 혼자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취미·취향 아이템에 대한 거래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명절 20일전과 10일 전 중고나라 내 이용자 검색 데이터를 비교 분석한 결과 대표적인 취향 아이템인 레고의 경우 약 3%, 건담은 4% 증가했으며 핫토이는 14%까지 검색량이 증가하면서 명절을 앞두고 아이템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휴를 앞두고 발생했던 취향 아이템 거래 특징을 살펴보면 연휴 시작 20일전 등록되던 상품이 10일을 앞두고 상품 등록이 감소하며 판매자보다 구매자 수요가 역전하며 일부 제품의 경우 품귀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게임 아이템(플레이스테이션 4와 5, 닌텐도 스위치, 게이밍 노트북)이나 모빌리티(전동 킥보드, 자전거, 오토바이), 스포츠(낚시, 헬스)에 대한 검색어도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혼자 연휴 기간동안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취향거래 아이템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승욱 중고나라 매니저는 “명절과 연휴를 앞두고 '혼추족(혼자 추석을 보내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연휴 기간 별도 이동 없이 실내에서 머무는 중고거래 이용자가 지속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취향거래 아이템의 경우 모델에 따른 품귀 현상이 발생해 가격이 올라갈 수 있는 만큼 안전결제를 이용해 거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고나라는 이용자의 다양한 취향거래 아이템을 소개하고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취미찾는중GO' 콘텐츠를 지속 소개할 계획이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