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씨카드, 국내 첫 '완성형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최원석 BC카드 사장,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 이수정 이포넷 사장이 30일 블록체인 활용한 기부 플랫폼 구축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왼쪽부터)최원석 BC카드 사장,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 이수정 이포넷 사장이 30일 블록체인 활용한 기부 플랫폼 구축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비씨카드가 블록체인 기술로 기부금 모금과 배분, 사용 등을 투명하게 확인하는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비씨카드(대표 최원석)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 이포넷(대표 이수정)과 '블록체인 활용한 기부 플랫폼 구축'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교환했다고 30일 밝혔다.

그간 기부금 모금과 집행 과정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일부 적용된 사례는 있지만, 기부금이 수혜자에게 현금으로 전달돼 사용에 대한 신뢰에 대한 문제가 지속 제기됐다. 하지만 현금 대신 비씨선불카드로 기부금이 제공되면 수혜자 실제 사용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이런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기부자 걱정도 해소될 전망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ISO 표준을 적용한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을 통해 모금, 배분, 사용 등 모든 과정이 투명하게 관리된다. 또 기부자가 원할 경우 애플리케이션(앱) 등을 통해 언제든지 사용 내역 확인도 가능해진다.

비씨선불카드로 수혜자에게 기부금 전달을 원하는 고객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홈페이지와 이포넷 체리(CHERRY) 앱에서 지원하고 싶은 캠페인을 선택한 후 카드, 계좌이체 등 다양한 방법으로 원하는 만큼 기부금을 결제하면 된다. 서비스는 연내 오픈될 예정이다.

최원석 비씨카드 사장은 “카드 결제 기능을 접목한 기부 플랫폼 구축 통해 투명성을 확보해 ESG 경영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지속적으로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