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몰오더' 출시...스마트폰 메시지 기반 비대면 주문 서비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 '스몰오더' 출시...스마트폰 메시지 기반 비대면 주문 서비스

KT가 비대면 주문 서비스 '스몰오더'를 출시했다.

스몰오더는 차세대 문자 메시지 서비스(리치커뮤니케이션서비스:RCS)인 채팅플러스 챗봇을 통해 매장 밖에서도 비대면으로 주문을 할 수 있는 서비스다.

고객이 매장 방문 이전 스마트폰 메시지 애플리케이션(앱)에 적용된 채팅플러스 챗봇을 통해 음료를 주문하고 결제까지 가능해 편의성이 높다.

고객은 음료 구입을 위해 기다리지 않아도 돼 시간이 절약되며 소상공인은 주문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별도의 대면 결제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돼 매장 운영 효율성이 극대화할 수 있다.

스몰오더는 스마트폰 메시지 앱의 챗봇 탭에서 스몰오더 선택 이후 원하는 매장을 선택해 주문과 결제가 가능하다. 우선 삼성전자와 LG전자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KT 가입자만 이용할 수 있고 다른 통신사 가입자에게는 올해 중 개방될 예정이다.

KT는 전국에 600여개 가맹점을 보유한 중형 카페 프랜차이즈 '커피베이'와 스몰오더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맺었다. 서울 및 수도권 지역의 커피베이 34개 매장에서 스몰오더를 통한 주문이 가능하다.

KT는 '스몰오더' 서비스 제공 업종을 카페 이외에 샐러드, 도시락, 샌드위치 등으로 늘리고 소상공인을 위한 대표적 비대면 주문 서비스로 확대할 계획이다.

명제훈 KT 상무는 “스몰오더는 휴대폰 메시지를 통해 쉽게 비대면으로 주문과 결제를 할 수 있는 새로운 문자메시지 서비스”라며 “휴대폰을 사용하는 고객 누구나 익숙한 문자메시지를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마케팅 플랫폼으로 진화시키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KT '스몰오더' 출시...스마트폰 메시지 기반 비대면 주문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