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김해국제공항 면세점 '3파전'서 최종 승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면세점이 김해국제공항 면세점 수성에 성공했다. 신사와 신세계 면세점까지 경쟁에 합류했으나 기존 사업자인 롯데면세점이 최종 선정됐다.

롯데면세점 CI
<롯데면세점 CI>

롯데면세점은 14일 김해국제공항의 화장품, 향수 면세사업권 특허 사업권 입찰 결과 후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김해국제공항 면세점은 991.48㎡ 규모로, 향수·화장품·기타 품목을 판매할 수 있다. 연간 매출 예상액은 1227억 원이다.

롯데면세점은 오는 20일까지 관세청 특허 심사 신청, 심사를 통과하면 내년 1월부터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남아있는 절차도 잘 진행해 부산과 경남 지역을 포함한 동남권 유통 관광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