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왕세손 “억만장자들 우주여행?…지구부터 살려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영국 윌리엄 왕세손. 사진=TED
<영국 윌리엄 왕세손. 사진=TED>

영국 윌리엄 왕세손이 억만장자들이 벌이는 민간 우주산업과 관련해 “다음 정착지를 찾을 생각보다는 지구 살리기에 전념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스타트렉 배우 윌리엄 샤트너가 우주여행을 마친 하루 뒤, 14일(현지시각) BBC 인터뷰에서 윌리엄 왕세손은 “세계 최고의 두뇌와 정신을 갖춘 이들이 다음 정착지를 찾지 말고 지구 수리에 전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윌리엄 왕세손은 아버지인 찰스 왕세자와 할아버지인 필립 공 등 왕실 유지에 따라 적극적으로 환경 문제에 나서고 있다.

이날 인터뷰에서 윌리엄 왕세손은 “탄소배출과 관련해 미래를 위협받고 있는 젊은이들 사이에서 ‘기후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아들인) 조지왕자가 지구 살리는 일에 관해 이야기하게 된다면 그것은 큰 재앙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주로 가는 데 전혀 관심이 없으며, 우주 여행이 초래하는 탄소 배출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윌리엄 왕세손과 아내 케이트 미들턴은 환경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해법을 제시한 5명을 선정해 수여하는 ‘어스샷 상(Earthshot Prize)’에 참여한다. 수상자에게는 각 100만파운드(약 16억 2700만원) 상금이 수여된다. BBC 인터뷰는 그의 어스샷 상 첫 참여에 앞서 진행됐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